Q&A

고객센터

  • 고객센터
  • Q&A

    공군 첫 공중급유기 실전 배치…독도·이어도 작전시간 확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성요나1 작성일19-02-12 09:29 조회0회 댓글0건

    본문

    연내 4호기까지 도입…내년 7월 모두 투입 【서울=뉴시스】 공군이 김해기지에서 KC -330 공중급유기 전력화 행사를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KC -330 공중급유기가 급유 포트를 내려 급유준비를 하고 있다.2019.01.30. (사진=공군 제공) photo @ newsis . com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공군 주력 전투기 F-15K와 KF -16의 작전반경을 획기적으로 늘려줄 공군 첫 공중급유기( KC -330)가 실전 배치된다.

    공군은 30일 오후 2시30분 김해 공군기지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공중급유기 1호기 전력화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전력화 행사는 방위사업청의 사업추진경과 보고를 시작으로, 항공기 명명식, 표창 및 감사패 수여, 공군참모총장 기념사와 국방장관 축사 순으로 진행된다.

    공군은 지난해 11월 유럽 에어버스 D&S사로부터 공중급유기 1호기를 도입했다. KC -330은 전폭 60.3m, 전장 58.8m, 전고 17.4m다. 최대 속도는 마하 0.86, 최대 순항고도는 약 1만2600m이다.


    최대 항속 거리는 약 1만5320㎞이며, 최대 연료 탑재량은 약 108t에 달한다. 미사일 회피 능력도 갖추고 있고, 300명의 병력과 45t의 화물을 한 번에 수송할 수 있다.

    KC -330 1호기는 국내에 도착한 뒤 한 달여의 수락검사 기간 F-15K와 KF -16 전투기에 실제 공중급유를 시도하는 등 실전과 같은 검사를 거쳐 전력화가 결정됐다.

    KC -330이 실전 투입되면서 공군 주력 기종인 F-15K와 KF -16 전투기는 물론, 내년부터 2021년까지 40대가 도입될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 F-35A 등이 공중에서 급유를 받고 작전을 수행하게 된다.

    이번 전력화로 우리 공군 전투기의 공중 작전시간은 1시간 이상 늘어난다. 지금까지 연료를 가득 채운 F-15K는 독도에서 30여분, 이어도에서 20여분 밖에 작전을 수행할 수 없었다.

    【서울=뉴시스】 공군이 김해기지에서 KC -330 공중급유기 전력화 행사를 실시한다고 30일 전했다. KC -330 공중급유기가 활주로에 주기해 있다.2019.01.30. (사진=공군 제공) photo @ newsis . com

    앞으로는 공중급유 시 독도는 90분, 이어도는 80분까지 기종과 작전 환경에 따라 3~4배 가량 작전 수행 시간이 늘어나고, 작전 반경도 대폭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군은 KC -330 1호기 전력화를 시작으로 오는 4월 2호기, 8월 3호기, 12월 4호기 등을 순차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내년 7월부터는 총 4대의 공중급유기가 정상작전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공중급유기 사업 예산은 약 1조5000억원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