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

고객센터

  • 고객센터
  • Q&A

    선동열 사퇴와 오지환의 긴 침묵…말하지 않는 LG구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성요나1 작성일18-12-07 14:40 조회0회 댓글0건

    본문





    “우리 시대 청년들의 아픔을 헤아리지 못했다. 병역 특례에 대한 시대적 비판에 둔감했고, 시대의 정신을 제대로 살피지 못했다.”

    선동열(55) 전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지난 14일 자진 사퇴 기자회견에서 밝힌 말이다.

    호불호를 떠나 선 전 감독의 퇴진을 바라보는 모든 이들의 마음은 편치 않다.

    그들 가운데는 LG 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즈 구단, 그리고 LG 오지환(28)과 삼성 박해민(28)도 포함돼 있을 것이다.

    지난 4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 예비 명단 109명이 발표되면서 부터 수많은 일들이 있었다.

    아니 엄청난 논란이 있었다.

    지난 6월 11일 최종 명단 24명 발표 때도, 지난 8월 13일 선수 4명 교체때도 마찬가지였다.

    그리고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획득했다. 금의환향은 없었다.

    지난 9월 정운찬 KBO 총재의 기자회견, 지난달 선 전 감독의 기자회견, 그리고 지난달 10일 선 전 감독의 국정감사 증인 출석, 같은 달 23일 정 총재의 국정감사 증인 출석, 그리고 선 전 감독의 퇴진까지 이어졌다.

    일련의 사태에 대해 오지환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아니 오지환은 단 한번 자신의 입장을 밝힌 적이 있다. 지난 9월 5일 수훈선수 공식 인터뷰였다.

    오지환은 말했다. “지금도 군경팀 입단을 포기하고 이 선택을 한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라고.

    야구만 생각해온 오지환으로선 충분히 할수도 있는 발언이다.

    그러나 이번 사태의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고, 파장이 이렇게 커질지 전혀 예측하지 못한 발언이기도 하다.

    이번 사태의 본질은 오지환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야구계의 병역면탈 관행에 대한 국민 아니 청년들의 분노를 깨달아야 한다.

    구단들의 병역 미필 선수 끼워넣기에 대한 관행을 깨야 한다는 목소리는 여전히 유효하다.

    그러기에 이제는 그때와 다른 말을 해야 한다.

    ‘후회’가 아닌 다른 단어를 국민들에게 말할 때다. 박해민도 마찬가지다.

    사태가 잠잠해질 때까지 시간을 기다린다면, 또다른 논란이 일지도 모른다.

    어떤 식으로든 이번 사태를 매듭짓고, 야구계의 발전을 이야기해야 할 때다. 그 중심에 오지환과 박해민이 있다.

    그리고 LG 구단도 마찬가지다.

    지난 6월 한 케이블방송 프로그램에서 드러났듯 ‘오지환 선발’ 과정에서의 소속 코치의 역할에 대해 명확히 말해야 한다.

    특히 이 프로그램에는 차명석 현 LG 단장도 자리를 함께 했었다.

    선 전 감독마저 사퇴한 상황에서 덮고 가려한다면 언젠가 다시 이 문제는 터져 나올수밖에 없다.

    결자해지의 자세가 지금 필요하다.

    김영석 기자 [email protected]


    https://sports.new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005&aid=0001149910



    김영석 ㅋ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